"AI로 세상 듣는다"…LG유플러스, 시각장애인 전용 서비스 '소리바다'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시각장애인들 위해 전용 서비스 출시한 LG유플러스 네이버 AI 탑재된 스피커로 세상 듣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시각장애인들이 더욱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가 나섰다.


20일 LG유플러스는 이날 네이버,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AI 서비스인 '소리세상'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리세상은 네이버의 AI플랫폼인 클로바가 탑재된 AI스피커를 통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가 보유한 8개 일간 주요 뉴스, 3천여권의 음성도서, 11개 주간/월간 잡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공지 사항 등 시각장애인 전용 콘텐츠를 음성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시각장애인들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의 전용 콘텐츠를 이용하기 위해 '소리샘' ARS 서비스에 전화를 걸어 최소 4~5회의 진입 단계를 거쳐야 했다.


소리세상 활용 시 "클로바, 소리세상에서 생활경제 들려줘"와 같이 원하는 콘텐츠를 말 한마디로 요청하면 된다.


콘텐츠 검색 더욱 편해졌다…최근 들었던 컨텐츠 '이어듣기'도 가능


특히 ARS와 다르게 "소리세상에서 판타지소설 들려줘"나 "소리세상에서 (저자)의 책 읽어줘" 등 제목을 몰라도 음성명령으로 간편하게 콘텐츠 검색이 가능하다.


최근 들었던 도서/방송별 5개 컨텐츠에 대한 재생이력도 관리해 기존 시각장애인들이 불편함을 느꼈던 '이어듣기' 또한 편리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AI스피커를 통해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제공하는 2만 6천여개 이상의 음성 콘텐츠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전용 콘텐츠가 부족했던 시각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소리세상 서비스는 모든 시각장애인에게 무료로 제공되며,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가 운영하는 '넓은마을'에서 회원 가입 후 '클로바' 앱에서 로그인이 필요하다.


시각장애인 돕기 위해 나서는 LG유플러스…개발은 물론 사후관리도


한편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출시에 앞서 지난 1월 시각장애가정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의 불편함과 AI스피커 이용의 장/단점에 대해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고 이를 개선코자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비스 설계 단계에도 실제 시각장애인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시각장애인에게 진정으로 편리한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 전용 서비스 개발은 물론, 올해 2월 시각장애가정 500가구에 프렌즈+ 스피커와 음악이용권, 점자 사용설명서 등을 기증했다.


또 6월에는 네이버와 함께 시각장애가정 500가구를 추가 지원하는 등 보다 많은 시각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AI를 활용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저변 확대에 지속 노력하고 있다.


이 외에도 연내 저렴한 시각장애인 전용의 IoT 요금제를 출시해 시각장애인들이 AI서비스에서 유용하다고 손꼽은 '음성명령을 통한 IoT 가전 원격제어'도 부담 없이 이용 가능케 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AI서비스담당 이해성 상무는 "이번 소리세상 서비스가 시각장애인들이 일상 속에서 겪는 정보접근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맞춤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는 한편 다른 장애인들을 위한 AI서비스 개발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