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반대로 '하남 아마존' 사실상 무산된 정용진의 좌절

인사이트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형 아마존'을 만들려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꿈'이 사실상 무산됐다.


신세계그룹이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사업의 핵심 동력으로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도시에 추진하던 온라인 센터 계획이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좌초된 것.


'한국형 아마존'을 만들려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꿈'


신세계그룹은 하남 온라인 센터 계획이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 대체 부지 물색을 지속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하남시는 신세계그룹이 미사강변도시 부지에 추진하는 온라인 센터 계획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보내고, 앞으로 신세계 측과 관내 대체 부지를 찾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시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3월 온라인 센터 부지인 하남 미사지구 자족시설용지(2만1422㎡)에 대해 LH와 972억원 규모 매매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었지만, 지역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계약이 무기한 연기됐다.


하남시도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온라인 센터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온라인 센터 본사 입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와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신세계 측과 의견을 교환해왔다.


하남시 "본사 이전해야"vs신세계 "본사 이전은 힘들다"


그러나 신세계 측으로부터 미사강변도시 검토 부지에는 온라인 센터 본사 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해 일부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 이러한 계획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또 물류 기능이 들어오면 교통난과 안전·환경 문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며 온라인 센터가 들어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해온 지역 주민들 역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하남시와 신세계는 두 차례의 비공식 면담을 통해 현 부지에 대한 검토와 함께 온라인 센터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결국 하남시와 신세계는 미사강변도시 부지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부지를 찾는 데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결국 다른 부지 찾기로…좌초된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사업


이와 관련해 김상호 하님시장은 "하남시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을 유치해 자족도시를 만든다는 구상도 실현해야 하지만 전체 시민들이 환영하는 기업 유치를 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가 더 적극적으로 기업 유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올해 초 외국계 투자운용사 2곳에서 1조원을 유치해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뉜 온라인 사업부를 통합하고 이커머스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 회사를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하남 미사강변도시 부지는 이커머스 신설 법인을 위한 것으로, 신세계는 이곳을 온라인 물류센터 등을 포함한 이커머스 법인 핵심 시설로 육성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이번 부지 결정 무산으로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사업은 차질을 빚게 됐으며, 특히 이 사업을 야심차게 준비했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경영 능력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정 부회장은 지난 3월 28일 하남 온라인 센터 건립과 관련해 "세상에 없던, 아마존을 능가하는 최첨단 온라인센 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30층 아파트 높이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예술성을 겸비한 건물로 짓겠다"고 밝힌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