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10월부터 보험에 적용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렌지라이프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적용 등 업무혁신 추진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오렌지라이프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19일 오렌지라이프는 자체 개발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오렌지라이프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은 오픈소스 기반으로 개발됐다.


해당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요소인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 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의 분리 보관과 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렌지라이프


특히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인 노드의 권한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인 도커(Docker)를 적용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한 분야에 빠르게 도입할 수 있다.


또 외부 퍼블릭 블록체인과 연동을 통해 분산원장의 무결성을 보장, 대외 신뢰도를 높였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오는 10월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도입될 예정이다.


객에게 전달되는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하는 것으로, 이렇게 되면 위∙변조 차단과 진본 여부 확인이 가능해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 IT그룹부문 한상욱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금융회사 자체적으로 전문역량을 갖춘 디지털 인재를 확보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3년전부터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해 IT직원들을 중심으로 모바일, 블록체인,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컨테이너 등 디지털 혁신기술에 대한 다양한 교육과 자체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자체 블록체인 개발을 시작으로 그 성과가 점차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