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와 손잡고 서울시 어린이병원에 정원 만든 CJ헬스케어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헬스케어


CJ헬스케어, 한국콜마 임직원들과 정원 꾸려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CJ헬스케어와 한국콜마 임직원들이 손잡고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에 정원을 만들었다. 


19일 CJ헬스케어는 지난 18일 CJ헬스케어와 한국콜마 임직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내곡동에 소재한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어린이병원)에서 어린 환우들을 위한 정원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번 정원 조성 활동은 CJ헬스케어가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건강한 숲, 편안한 숨'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와 한 가족이 된 이후, 두 회사 임직원들이 함께 모여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헬스케어


2016년부터 '건강한 숲, 편안한 숨' 프로젝트 진행


이날 CJ헬스케어와 한국콜마 임직원들은 놀이터 주변의 잡초를 제거하는 것을 시작으로, 반송 및 좀눈행 등 공기정화에 도움을 주는 나무를 심었다.


또 국화나 구절초 같은 형형색색의 화초류 화단을 가꾸며 안락한 정원을 만들었다.


CJ헬스케어는 지난 2016년부터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건강한 숲, 편안한 숨'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CJ헬스케어 숲 가꾸기, 스칸디아모스 공기청정기 만들기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한국콜마도 지난해 '산림경영'을 선포한 이후 경기도 여주와 가평, 청송 등에 확보한 백여만평 가량의 산지를 공익적으로 개발, 조성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헬스케어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야외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싶어하는 아이들이 병원 내 한정된 공간에만 머물러 있는 모습에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콜마 임직원들과 한마음 한뜻으로 어린 환우들의 쾌유를 바라며 조성한 이번 정원이 아이들의 밝은 미소만큼 즐거운 힐링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CJ헬스케어가 한 가족이 된 이후 함께한 첫 공식 활동이 어린 환우들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깊은 봉사활동이라는 점에서 임직원들 모두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어 "앞으로도 CJ헬스케어와 다양한 캠페인을 펼쳐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