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쉬지 못하고 나라 지키는 군인들 위해 '과자 선물'한 부영그룹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뉴스1, (우) 쿠팡 


부영그룹, 추석  앞두고 군인들에게 '과자 선물' 보내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부영그룹이 추석 명절에도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군인들을 위해 과자 선물을 보냈다.


19일 부영그룹은 지난 17일 군부대에 300~500세트씩 총 2,600세트의 과자 선물을 위문품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이날 부영그룹이 선물을 전달한 곳은 육군 1군단, 8군단, 22사단, 25사단, 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등이다.


부영그룹이 보낸 선물 세트는 크라운제과의 초코하임, 조리퐁, 콘칩, 콘초, 카라멜콘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영그룹


부영그룹, 군부대와 자매결연 맺어 20여 년째 군부대 지원 중 


부영그룹 관계자는 "우리 고유의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전선에서 고생하는 장병들에게 고마움을 전달하기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그마한 성의이지만, 한가위에 고향을 찾지 못하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는 장병들의 사기를 올려주었으면 한다"고 위문품을 전달한 배경을 설명했다.


부영그룹은 군부대와 자매결연 맺어 20여년째 군부대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1997년 육군 25사단을 시작으로 22사단(1997년), 8군단(1997년), 육군 1군단(2017년) 등과 잇따라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에 맞춰 부영그룹은 지난 2000년부터 명절을 포함해 꾸준히 국군 장병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는 등 지원의 손길을 놓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지난해 부영그룹이 군부대에 보낸 과자세트 인증 사진 / 사진 제공 = 부영그룹


인재 양성·사회적 가치 실현 위해 박차 가하는 부영그룹


부영그룹은 군과 자매결연을 통해 국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복지향상을 위한 정기적인 위문 활동을 펼치며, 전역 후에도 장병들이 원활한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취업 지원을 돕고 있다.


또 1사 1병영 운동에도 동참, 민·군 유대도 강화하고 있다. 군에 취업, 교육, 문화, 복지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도 부영그룹은 인재 양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국내 초등학교, 중학교, 대학교에 기숙사와 도서관 그리고 체육관 등 100여 곳에 교육 및 문화시설을 기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영그룹


해외서도 사회공헌활동 중인 부영그룹


지난달에는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한국디지털미디어고 학생들을 위해 기숙사를 신축, 기증하기로 약속했다.


국내 뿐만아니라 해외에서도 나눔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캄보디아, 라오스에도 초등학교를 건립하는 데 지원했다.


동티모르,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브루나이, 르완다, 세네갈, 에티오피아, 짐바브웨 등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 디지털 피아노와 교육용 칠판도 기증했다. 


국내외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는 부영그룹. 비록 횡령 및 배임 혐의로 회장 자리가 공석이지만, 중심을 잡고 변함없이 사회를 이끌어가려는 모습에 많은 이들은 감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