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여객 돌파"…추석 인천공항 이용객 118만명 이용 예상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천국제공항 여행객 역대 최다…118만명22일 최다 인원 21만 5,240명 이용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올해 추석 연휴에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이 무려 118만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인 21부터 26일까지 118만 3,237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루 평균 예상 여행객은 19만 7,206명으로 지난해 추석 연휴 일평균 여객(18만 7,623명)에 비해 5.1% 증가한 규모다.


올해 설 연휴 일평균 여객(19만 377명)을 넘어 역대 명절 연휴 중 일평균 최다 여객 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휴 기간 중 가장 공항이 가장 붐비는 날은 토요일인 오는 22일이다. 이날 무려 21만 5,240명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공사는 내다봤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출발 여객은 오는 22일(12만 656명), 도착 여객은 26일(11만 4,214명)에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이 기간 약 400명의 특별근무 인원을 현장에 배치하는 등 특별근무 체제에 나선다.


혼잡완화를 위해 제1터미널 5번 출국장을 평소보다 30분 앞당긴 오전 6시 30분에 조기 개장하고 제1터미널 4번 출국장과 제2터미널 2번 출국장은 24시간 운영한다.


또 8,477면의 임시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해 연휴 기간 총 4만 1,184면의 주차공간을 운영한다. 하루 10편가량 공항철도를 증편하고 심야 연장운행도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공사는 연휴 기간 중 인천공항을 찾은 국내외 여객들을 위해 전통문화행사도 준비한다.


오는 22일과 23일 양 일간 1터미널 한국전통문화센터와 2터미널 노드 정원에서는 추석맞이 문화체험 행사가 열리고, 1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는 인천시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국악공연과 규방다례 체험행사가 열린다.


한국전통문화센터에서는 하루 6회 상설 국악 공연이 열린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여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대중교통과 자동화 서비스를 활용하면 더 편리하고 쾌적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