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모범적인 고용 문화로 '청년고용친화부문'서 대상 수상

인사이트홍성호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오른쪽) / 사진 제공 = 유니클로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유니클로가 정부로부터 청년 고용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18일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는 고용노동부 등이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고용친화 모범경영대상' 청년고용친화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유니클로는 지난 2005년 한국에 첫 매장을 오픈한 이후 2014년 회계연도 기준(2014.9~2015.8) 1조 매출을 달성하며 패션업계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러한 유니클로의 성장세는 직원이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기업 문화 덕분이다.


유니클로는 '완전 실력주의'와 '전원 경영', '글로벌 원'이라는 세 가지 경영 방침을 통해 전 세계에서 활약할 인재를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완전 실력주의' 방침에 따라 나이와 학력, 성별에 관계없이 채용하며 실력에 따라 보상과 승급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 연간 2회의 승진 기회를 부여하기 때문에 개인의 노력이나 능력, 업무 성취에 따라 단기간의 승진이 가능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는 신입사원뿐만 아니라 파트타이머에게도 적용돼 업무 평가와 근무 기간에 따라 시급 인상이나 정규직 전환도 가능하다.


홍성호 에프알엘코리아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용 창출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클로는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고령자와 장애인, 경력단절 여성을 포함한 주부 등 취업 취약계층도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