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후 90일 지나면 보험금 100% 지급" 삼성생명 '미니암보험'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생명


1종은 주요 암을 보장...보장금액 최대 500만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생명은 저렴한 보험료에 가입 후 90일이 지나면 보험금을 100% 지급하는 '미니암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보험은 1종과 2종으로 나눠 판매되며 보험기간은 3년이다.


1종은 주요 암을 보장하며, 특히 기존에 소액 암으로 분류됐던 전립선암·유방암·자궁암 등도 주요 암과 같은 금액으로 보장한다. 보장금액은 최대 500만원이다.


30세 남성이 주보험 가입금액을 500만원으로 할 경우 연간 보험료는 7,905원이다. 3년치 보험료를 한번에 내면 할인되어 2만2,585원이다.


2종은 남녀 모두 발병률이 높은 위암·폐암·간암 등 3개 암만을 보장한다.


2종은 보장범위가 좁지만 최대 1,000만원 지급


2종은 보장범위가 좁은 대신 보장금액은 1종의 2배인 최대 1,000만원이다.


30세 남성이 주보험 가입금액을 1,000만원으로 할 경우 연간 보험료는 2,040원, 3년치 일시납보험료는 5,030원이다.


기존 암보험은 가입하고 90일 이후부터 1년 이내 암 진단을 받으면 보장금액의 50%만 지급됐다.


하지만 이 보험은 90일이 지나면 100% 지급된다. 가입나이는 20세부터 55세까지이며, 삼성생명 컨설턴트 또는 다이렉트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미니 암보험은 비교적 소액으로 가입할 수 있어서 젊은 고객들이 보험을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든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보험의 장점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