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로 '100억원' 규모 지역 화폐 발행한 KT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KT와 KT 엠하우스가 약 100억원에 달하는 지역 화폐를 발행하기 위한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해 김포시에 적용한다.


2019년 상반기 김포시 지역 화폐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이용될 수 있어


17일 KT에 따르면 이를 위해 김포시와 KT, KT 엠하우스는 경기도 김포시 김포시청에서 '김포시 전자형 지역 화폐 구현'을 위한 3자 간 업무 협약을 이날 체결했다. 


KT와 KT 엠하우스의 플랫폼으로 발행·유통되는 지역 화폐는 2019년 상반기 김포시 지역 화폐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이용될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민관 통틀어 90종 이상의 지역 화폐가 연간 약 3,100억원 규모로 발행되고 있다. 


대부분의 지역 화폐는 주로 실물 상품권 형태로 유통되고 있어 휴대폰 결제와 같은 간편 결제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는 큰 호응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발행된 지역 화폐가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현금화되는 부작용도 해결해야 하는 과제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KT가 김포시에 도입하는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은 용도와 목적에 맞는 다양한 지역 화폐 발행과 유통을 위한 플랫폼이다. KT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코딩 가능한 화폐가 발행될 수 있고, 중개자 없는 직접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데이터의 누락 없이 신뢰도 높은 정산이 가능해진다.


편리하게 결제 가능해 김포 시민과 가맹점의 지역 화폐 수용 가능성이 높아


또한 KT의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에는 분산된 네트워크가 모든 결제(거래) 목록을 지속적으로 갱신하고 검증하는 '분산 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이중 지불, 위·변조, 부인 및 부정 유통 등을 원천 차단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화폐를 보다 투명하게 관리하고 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KT는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을 바탕으로 김포시 지역 화폐를 스마트폰 앱(App.)의 QR코드와 충전식 선불 카드 형태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령 인구와 신도시 구축으로 유입된 3040 인구 비중 등 김포시 지역적 특징을 고려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KT는 QR코드와 선불 카드 모두 가맹점에서 별도의 결제 단말기를 새로 갖추지 않고도 편리하게 결제 가능해 김포 시민과 가맹점의 지역 화폐 수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KT의 플랫폼을 통해 발행·유통되는 김포시 지역 화폐는 태환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예를 들어 김포 시장에서 지역 화폐를 받고 생선을 판매한 A씨는 물건을 판매한 대가로 지역 화폐가 아닌 현금을 본인의 은행 계좌로 즉시 입금 받는 것이 가능하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 화폐 중 태환 기능이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지역 화폐에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되면 지역 내 소비자와 가맹점의 이용 편의성과 유통 과정의 투명성, 운영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높여지는 만큼 기존에 주로 종이 상품권 형태로 유통되던 지역 화폐와 달리 실질적으로 지역 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을 확대·적용해 나갈 계획"


김포시는 2019년부터 지급되는 청년 배당, 산후조리비, 공무원 복지 포인트 일부를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기반의 전자형 지역 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포시 지역 화폐 규모는 연간 약 1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외에도 지역 화폐를 구매할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을 지역 화폐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김포 시내 골목 상권을 대상으로 지역 화폐 가맹점을 우선 확보하고 이용률 증대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서비스에 지역 화폐를 적용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KT는 김포시를 시작으로 전국 160여 지자체 대상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을 확대·적용해 나갈 계획이며 전자 투표, 시민참여, 보상 등 지방자치단체의 행정 혁신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포시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 지역 화폐 도입을 통해 우리 시의 지역 자원이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가지 않고 지역 내에서 소비돼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지역 화폐가 우리 지역 경제의 성장 기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KT 블록체인 사업화 TF장 문정용 상무는 "김포시에 도입할 블록체인 지역 화폐 플랫폼은 민관이 함께 시민들에게 사용 편의성과 정보 투명성의 가치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첫 번째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며 "KT가 전국 각 지역 자치단체들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 화폐 구현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초당 10만개의 거래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고 금융, 데이터 저장, 인증, 에너지 거래 등 다양한 서비스 영역으로 확대 적용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