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 살 때마다 아프리카 물부족 국가 어린이에 기부되는 이랜드리테일 '착한 생수'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리테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랜드리테일이 킴스클럽의 PB상품 오프라이스 생수 판매금을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19일 이랜드리테일이 물 부족으로 고통받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 우물을 만들어주기 위해 착한 생수 '오프라이스 생수 원보틀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원보틀 에디션은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재단이 코즈 마케팅(공익연계마케팅)의 일환으로 킴스클럽의 자체상품(PB) 오프라이스 생수를 한정판으로 기획한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리테일


생수는 전국 36개 킴스클럽과 온라인 킴스클럽, 이랜드몰에서 67만병 한정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가격은 500ml 한 병에 250원, 20병 묶음 상품은 3,990원이다.


이랜드리테일은 제품이 소진되면 오는 11월 중 아프리카 모잠비크 중부지역에 있는 나라숑가 마을에 생수 판매금 전액을 '우물파기 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정부와 NGO의 협조를 받아 우물 유지보수 관리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위생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랜드리테일


판매금 전액 기부를 위해 이랜드리테일이 원가와 유통, 판촉비용을 모두 부담한다. 


소비자들 역시 오프라이스 생수를 구입하는 착한 소비를 통해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이랜드리테일 마케팅팀 관계자는 "수익금 일부가 아닌 판매금 전액 기부를 통해 고객들은 이랜드의 사회공헌사업을 더욱 신뢰하고 기부에 참여하는 기쁨과 만족감을 더욱 크게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업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소비자는 구매를 통해 열악한 식수환경에 처한 빈곤 국가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