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기업은행과 손잡고 '인공지능 앱'으로 보이스피싱 차단

인사이트IBK기업은행 관계자들이 `의심계좌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가 의심가는 금융거래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 제공 = IBK기업은행


신고·제보받은 사기 사례 약 8,200여건 제공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IBK기업은행과 공동으로 인공지능(AI) 기반 보이스피싱 차단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보이스피싱 탐지 앱(가칭)'을 개발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 앱의 탐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신고·제보받은 사기 사례 약 8,200여건을 제공한다.


공동개발하는 앱을 스마트폰에 탑재하면 실시간으로 보이스피싱을 탐지해 사용자에게 안내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금감원


내년 1월까지 개발 완료 목표


보이스피싱 확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경고 알림으로 피해를 방지하는 방식이며 내년 1월까지 개발 완료가 목표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당 앱은 기존 앱과 달리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번호 등 사전에 확보된 정보에만 의존하지 않고 통화 내용의 주요 키워드와 발화 패턴, 문맥 등을 파악해 사기를 인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첨단화·교묘화하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선제적 차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