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쥐' 나서 식은땀 줄줄 흐를 때 고통에서 빨리 벗어나는 방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피가 나거나 뼈가 부러진 것도 아닌데 '근육 경련'은 많은 이들에게 '극혐' 취급을 받는다.


살짝 오는 경련에도 온몸이 뒤틀리는 듯한 고통을 주기 때문이다.


흔히 '쥐가 났다'고 표현하는 이 현상은 체내 수분 부족, 급격한 운동, 신경적 긴장이 심한 경우, 주변 온도 급격 변화 등에 의해 일어난다.


UNILAD


평소 스트레칭을 하면 예방할 수 있다고 하지만 갑작스럽게 경련이 오는 것을 막을 수 없을 터.


짧은 시간에 식은땀 줄줄 나게 하는 '근육 경련'의 고통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잘 기억해뒀다가 고통스러운 순간에 꼭 따라해보자.


쥐가 나는 반대방향으로 근육을 움직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장 많이 쥐가 나는 부위는 발바닥부터 종아리로 이어지는 부위다. 


이때 근육이 수축되는 반대 방향으로 천천히 늘려주자.


예를 들어 발바닥에 쥐가 났다면 바르게 앉아 발등 쪽으로 발가락을 당기고, 종아리에 쥐가 났다면 무릎을 펴고 다리를 들었다 내렸다 반복한다.


경련이 생긴 부위를 마사지해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련이 생긴 부위를 직접 마사지 해주는 것도 효과가 빠른 방법 중 하나다.


딱딱하게 뭉친 근육을 살포시 누른 뒤 반대 방향으로 천천히 문질러주자.


경련 부위를 벽에 강하게 눌러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련 부위를 지압하듯 꾹꾹 눌러주는 것도 빠른 시간 내에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발바닥에 쥐가 났다면 벽을 이용해 강하게 눌러 마사지를 대신해보자. 한결 가벼워질 것이다.


쥐가 난 다리에 체중을 싣고 앉았다 일어났다 반복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만히 있어도 고통스러운데 '앉았다 일어났다'를 하라는 건 고역으로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조금만 참고 견뎌보면 두세 번 만에 증상이 완화될 것이다.


이 방법은 미국 미네소타 주에 있는 메이요클리닉에서 추천하는 방법이다.


냉·온찜질을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갑작스러운 근육 경련이 있고난 후에는 냉찜질로 높아진 근육의 온도를 낮춰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후에는 따뜻한 물로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시켜주는 방법이 효과적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