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실수로 보낸 카톡 문자 '삭제'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tvN '혼술남녀'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잘 지내? 그땐 내가 미안했어"


헤어진 연인에게 '취중 카톡'을 보낸 뒤 '내가 왜 그랬을까'라는 생각에 이불을 뻥뻥 차 봤던 사람이라면 반색할 만한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상대방이 읽기 전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도입된 것.


17일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드디어 적용된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카톡 8.0 버전 이상이면 모두 이용 가능 


기존 나와의 채팅방에서만 가능했던 메시지 삭제 기능이 점진적으로 확대된 것이다.


해당 기능은 카카오톡 8.0 버전 이상으로 업데이트 한 유저에 한해 적용이 된다.


버전만 업데이트돼 있으면 iOS나 안드로이드를 막론하고 메시지 삭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삭제 가능한 메시지는 전송 후 5분 이내의 메시지다.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가 모두 해당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전송 후 5분 이내 메시지만 삭제 가능텍스트 외에도 이미지·영상 등 모든 종류 삭제할 수 있어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를 삭제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전송한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렀을 때 나타나는 메뉴에서 '삭제'를 누르면 된다.


이후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와 '나에게서만 삭제' 두 가지 옵션 창에서 원하는 옵션을 클릭하면 된다.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선택하면 채팅창에서는 기존에 보냈던 메시지 대신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해당 문구는 채팅방에 있는 모든 이용자에게 나타난다.


텍스트 외에도 삭제 기능을 통해 이미지,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다.


또 1:1 채팅방과 그룹 채팅방, 오픈 채팅방과 카카오톡 PC버전에서도 메시지 삭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드디어 적용됐으나 벌써부터 아쉽다는 평 나와"삭제된 메시지입니다" 문구 아쉽다는 지적도


이용자들의 지속적인 요구에 따라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한' 카카오.


그러나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다소 아쉽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해당 기능이 도입되면서 어떤 내용을 보냈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상대방이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은 정확히 알 수 있어서다.


게다가 메시지 삭제가 가능한 것도 5분 이내만 가능해 아쉽다는 유저들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