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1천억 들여 개발한 스마일게이트 대작 '로스트아크', 11월 출시한다

인사이트로스트아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게임 개발사 스마일게이트가 7년간 1천억원을 들여 개발한 온라인 MMORPG '로스트아크'가 11월 공개 서비스를 시작한다.


스마일게이트는 1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로스트아크 출시 행사를 열고 이날부터 11월 5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11월 7일부터 공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로스트아크


혼자서 다수의 적과 싸우는 '핵 앤 슬래시' 방식의 로스트아크는 2011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2014년 지스타에서 공개한 트레일러 영상으로 게임 업계 최대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게임이 나오질 않아 로스트아크는 사람들의 뇌리 속에서 잊혀졌다.


인사이트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이사회 의장 / 뉴스1


그런 상황에서 스마일게이트가 로스트아크의 정식 출시를 알렸고, 사람들은 다시 로스트아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최근 3년간 '배틀그라운드'를 제외하고는 성공작이라 할 만한 국산 PC 게임이 없는 상황에서 로스트아크는 '국산 PC 게임의 자존심을 살려야 한다'는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로스트아크는 동서양을 아우르는 방대한 세계관, 항해를 통해 다양한 섬을 탐험하며 다른 이용자들과 모험을 즐길 수 있는 시스템 등 블록버스터 온라인 게임 요소를 갖췄다.


3차례의 비공개 테스트를 거쳐 전투의 완성도와 밸런스가 개선됐고, 이동 속도 증가, 탈것의 탑승 제한 지역 해제 등 유저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시스템 개편도 이뤄졌다.


인사이트로스트아크


이번 행사에서는 영웅들의 이야기가 담긴 신규 트레일러 영상이 공개됐으며, 로스트아크의 중장기 서비스를 위한 추가 콘텐츠 업데이트 계획도 함께 공개됐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이사회 의장은 "7년에 걸쳐서 제작비만 1천억원 이상 들어간 대작을 소개하려고 한다"며 "'지스타 2014'에서 로스트아크 트레일러를 발표한 이후 4년간 많은 감정이 오고갔고, 불안감도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로스트아크가 게이머에게 첫사랑 같은 느낌을 남길 수 있는 감동적인 게임이 될 수 있다면 게임인의 한 사람으로서 보람을 느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원길 스마일게이트 RPG 대표는 "도박적이거나 자동적인 특징이 강조되는 게임들이 있고, 로스트아크에도 자동 이동 등에 대한 요구가 많았지만 그런 시스템을 만들지 않았다"며 "여러 취향을 가진 MMORPG 게이머들에게 추억이 될 수 있는 게임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지원길 스마일게이트 RPG 대표 / 뉴스1


로스트아크는 수익 모델로 부분 유료화 방식을 채택했다.


이에 대해 지 대표는 "유료화에는 지켜야 할 선이 있다"면서 "게이머들이 게임을 할 때 박탈감이나 어려움을 느끼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료 아이템을 구매하지 않더라도 게임을 즐기는 데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뜻이다.


YouTube '로스트아크'


이어 "게임에는 어떤 형태로든 성취가 필요한 만큼, 최고급 장비는 노력을 해야 얻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스트아크 사전 예약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참가자는 정식 오픈 후 게임 내 칭호, 한정판 카드, 아바타 등 다양한 특전을 받는다.


YouTube '로스트아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