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질병 수술비 보장" 삼성화재, '유병장수 플러스'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화재


3대 질병 진단 시 보험료 전액 납입 면제...고령층과 유병자도 가입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삼성화재는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 등 주요 질병 진단비 및 수술비를 보장하는 '유병장수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보험 가입이 어려웠던 고령층과 유병자도 '3·2·5' 조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쉽게 가입할 수 있어 화제를 모은다.


3·2·5 조건이란 ▲최근 3개월 내 입원·수술 시 재검사 의사소견 여부 ▲2년 이내 질병이나 사고로 입원 및 수술 ▲5년 이내 암·협심증·심근경색·간경화·뇌졸중·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진단·입원·수술 여부 등을 말한다.


특히 당뇨나 고혈압으로 통원 치료를 받거나 정기적으로 약을 먹더라도 따로 고지할 필요가 없어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가입 연령 폭도 확대해 최소 3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최대 100세까지 보장해 노령화 시대 안성맞춤 상품


보험기간은 15년 혹은 20년이며 만기 시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해 노령화 시대에 안성맞춤 상품이다.


3대 질병 및 주요 수술 보장도 강화해 고객 니즈가 높은 뇌졸중 및 10대 주요암 진단비 담보를 갖췄다.


뇌출혈과 급성심근경색의 경우 2차 진단비까지 지급한다. 5대 기관(뇌·심장·간·췌장·폐) 질병수술비 및 상해·질병 입통원수술비 등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수술비까지 보장한다.


또 입원 첫날부터 보장하는 입원일당과 중환자실 입원일당 담보로 입원 치료에 대한 부담을 줄여준다.


이 밖에도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유병장수 플러스는 고령 사회에 진입하는 우리 사회에 가장 적합한 상품"이라며 "삼성화재는 지속적인 상품 혁신을 통해 고객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