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에서 먹으면 2천원 추가"...배달비에 이어 '홀비'까지 등장한 BBQ치킨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고객들에게 '홀비'를 받아 챙긴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BQ가 홀비를 받는다'는 내용의 글이 여러 차례 올라와 공분을 샀다.


누리꾼들은 BBQ 일부 매장에서 홀에서 먹고 가는 경우 2천원을 추가로 내야했다고 주장했다.


즉, BBQ가 '홀 이용료' 명목으로 고객들에게 추가 요금을 받고 있다는 것.


한 누리꾼은 자신이 방문했던 BBQ 매장 메뉴판 위에 '홀 내점가 2천원 추가'라는 안내문이 붙어있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배달도 아니고 홀 내점 가격 추가는 뭐냐. 곧 입장료도 받은 기세"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당분간 BBQ는 안 먹을 예정"이라는 비난을 쏟아냈다.


해당 글은 여러 커뮤니티에 급속도로 전파됐고 이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이 반감을 드러냈다.


게다가 BBQ는 배달료 논란에도 휘말린 바 있어 여론은 더욱 싸늘한 상황이다.


앞서 BBQ는 지난 5월 교촌 치킨에 이어 배달료 유료화를 선언할 예정이라는 의혹이 일었지만 이에 대해 전면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BBQ의 입장과 달리 일각에서는 'BBQ도 배달료를 받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주장이 줄곧 제기돼왔다.


인사이트Instagram 'bbqchickenofficial'


이렇듯 소비자들이 가장 민감할 수밖에 없는 '가격'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지면서 BBQ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BBQ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BBQ 관계자는 "현재 회사에서는 정책적으로 홀비를 받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취재에서 "사진을 보고 확인을 해보고 있는 데 사진 속에 나와 있는 메뉴판이 오래 전 꺼고 가맹점이 1,500개나 되나 보니 다 파악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치킨 업계에서는 가격 결정권과 배달료 인상은 공정거래법에 따라서 본사가 가맹점에 강제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그렇기에 가맹점이 홀 내점가를 받는다고 해도 '그러지 말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배달료'와 관련해서 "본사에서 정책적으로는 배달비를 받지 말자는 입장이지만 일부 가맹점에서는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BBQ 홀비'와 관련한 게시물이 확산되면서 논란은 당분간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