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등 유명인 사는 곳" 아파트 한채 '105억'...강남서 가장 비싼 집

인사이트삼성동 현대아이파크(좌), 한남동 한남더힐(우) / 사진 = 현대산업개발, 한남더힐


전국 아파트 중 가장 비싸게 팔린 곳은 바로 현대아이파크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는 가운데 국내 아파트 실거래가 가운데 100억원 넘어선 주택이 등장했다.


화제를 모으는 탑 클라스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현대아이파크로 최고 매매가액이 105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중 최고가 단지로 기록돼 강남 아파트 '불패신화'가 여전히 꺾이지 않고 있다. 


삼성동 현대아이파크는 연예인과 재벌가 오너, 전문 경영인 등 유명인들이 거주하는 '핫플레이스'로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인사이트삼성동 현대아이파크 / 사진 제공 = 현대산업개발


상위 20개 단지 중 19곳, 모두 서울에 위치


16일 서울시와 한국감정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아파트 단지별 매매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중 최고가는 서울 강남 현대아이파크(I PARK)로, 매매금액이 105억원을 넘어섰다.


또한 2017년부터 지난 7월까지 아파트 단지별 최고가 기준 상위 20개 단지 중 19곳이 모두 서울에 위치했고, 이들 중 강남 3구(서초, 강남, 송파)에 16곳이 몰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


20개 단지는 모두 매매가 40억원 이상으로 거래가 성사됐는데 상위 10개 단지는 실거래가 최고액이 50억원을 웃돌았다.


특히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는 전용면적 136.40㎡(41.3평)가 지난해 9월 105억3,000만원에 매매돼 실거래가 최고액을 기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남동 한남더힐


2위는 한남동 한남더힐...78억원에 거래


이어 강북의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이 78억원(244.78㎡), 강남구 청담동의 상지카일룸 64억원(244.98㎡), 강남구 청담동의 마크힐스(192.86㎡)와 상지리츠빌카일룸 2차(244.32㎡)가 5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방 아파트로는 유일하게 부산 해운대의 두산위브더제니스(222.6㎡)가 41억4,000만원으로 파악됐다.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중 가장 낮은 가격으로 거래된 아파트는 전남 고흥의 뉴코아 22.68㎡가 500만원, 광주 북구 금곡맨션이 600만원(79.56㎡), 충북 증평의 윤모아파트가 거래가 700만원(59.97㎡) 등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강남구 도곡동의 고가 아파트 단지.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국내 아파트 중 최고가인 105억 3000만원을 기록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펜트하우스의 매수인은 러시아 국적인 것으로 파악돼 눈길을 끌었다. 


해당 아파트는 136㎡(전용면적 41평) 두 층이 한 채로 구성된 복층형 펜트하우스로 러시아 국적의 '외국인'이 지난해 7월 계약을 하고 한달 뒤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