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 위해선 협력사의 동참 절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디스플레이


LGD 사업 전략 및 기술 개발 방향 공유…디스플레이 산업 기회 모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급변하는 디스플레이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협력사의 동참을 요청했다.


14일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협력사 11개사를 초청해 '2018 LG디스플레이 테크포럼(Tech For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협력사 11개사에는 닛산 케미칼(Nissan Chemical), 제이에스알(JSR), 제이엔씨(JNC), 니치아(Nichia), 노바텍(Novatek) 등이 포함됐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테크포럼은 LG디스플레이가 R&D 분야의 협력사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관점에서 미래 신기술 발굴에 관한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디스플레이


이날 행사에는 LG디스플레이 CEO(최고 경영 책임자) 한상범 부회장, CTO(최고 기술 책임자) 강인병 부사장, 유관부서 임원들 뿐만 아니라 각 협력사의 대표이사 및 기술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디스플레이 시장 동향 분석과 함께 자사의 사업 전략 및 기술 개발 방향을 공유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또한 '기술에서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미래 디스플레이에 대한 생각'이라는 주제로 카이스트 이건표 교수의 특강을 가졌으며 이를 통해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시장에서의 경쟁이 심화되어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이번 위기 또한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나아가 진정한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저우 8.5세대 및 파주 10.5세대 OLED 공장 건설 등 OLED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이때 무엇보다 협력사의 동참이 절실하다"며 상호 협력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