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넘어 로봇 명가 꿈꾼다!"…LG전자, '클로이 로봇 개발자의 날'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13일 서초 R&D캠퍼스서 '2018 클로이 플랫폼 개발자의 날' 개최사용자 반응형 로봇·웨어러블 로봇 등 다양한 로봇기술 선보여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가전 명가'를 뛰어넘어 '로봇 명가'를 꿈꾸는 LG전자가 사내 로봇 개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관련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14일 LG전자는 전날인 13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서 '2018 클로이(CLOi)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CTO(최고기술책임자) 부문과 각 사업본부의 로봇 개발자를 비롯해 관련 개발자 5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018 클로이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는 LG전자 로봇플랫폼인 '클로이 플랫폼'을 개발자들에게 소개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로봇 기술과 로봇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 임직원 대상 '클로이 소프트웨어 공모전' 시작박일평 사장 "개발자들 간의 소통, 로봇개발 역량에 중요"


컨버전스센터장 조택일 전무가 클로이 플랫폼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로봇선행연구소장 손진호 상무가 클로이 플랫폼을 소개했다. 이어 다른 발표자들이 로봇 사업, 플랫폼 로드맵 등을 발표했다.


또 로봇 개발자들은 클로이 플랫폼을 활용해 만든 '사용자 반응형 로봇', '웨어러블 로봇', '자율주행 로봇' 등 30여 개의 로봇 샘플을 시연했다. 이외에도 로봇팔을 이용한 경품 뽑기, 로봇과 게임 대결 등은 재미요소를 더했다.


LG전자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클로이 소프트웨어 공모전'도 시작했다. 클로이 플랫폼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마련한 이번 공모전은 임직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LG전자는 선정된 아이디어에 대해 2개월간 개발을 지원한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개발자들 간의 소통 또한 로봇개발 역량을 높이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LG 클로이, 똑똑하면서도 친근한 인공지능 로봇일상생활서 스스로 생각하고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 제공하는 동반자


한편 LG전자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로봇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9월초 열린 'IFA 2018' 전시회에서 웨어러블 로봇 'LG 클로이 수트봇'을 처음 공개해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다.


'LG 클로이'는 LG전자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로 '똑똑하면서도(Clever & CLear) 친근한(CLose) 인공지능 로봇(Operating Intelligence)'을 뜻한다.


LG전자가 추구하는 로봇 이미지인 '일상생활에서 스스로 생각하고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를 제공하는 동반자' 의미를 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