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서울대·카이스트 연구진과 AI 집중 연구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글로벌 기업 구글이 'AI(인공지능) 집중 연구 어워즈 프로그램'(Google AI Focused Research Awards Program) 첫 한국인 수상자를 발표했다.


13일 구글은 이번 'AI 집중 연구 어워즈 프로그램'에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과 서울대학교 연구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자는 카이스트 황성주·스티븐 황 교수, 서울대 한보형·성원용 교수다.


이들의 연구 내용은 클라우드, 음성인식, 딥러닝 등을 포함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수상자들은 앞으로 1년 동안 구글 연구원 및 엔지니어와 팀을 이뤄 협업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구글은 이후 실행 결과를 평가해 다음 단계를 결정할 예정이다.


구글은 "수상자는 전문가 검토와 위원회 논의를 거쳐 선정했다"며 "한국 연구자들과 협력으로 AI 연구 영역을 함께 넓혀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구글 AI 집중 연구 어워즈는 구글이 전세계 혁신 연구자를 대상으로 학계와 소통을 강화하고 AI 연구를 지원하고자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에서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