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임직원 대상 알고리즘으로 겨루는 '스타크래프트' 대회 개최

인사이트'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최종 우승한 '퇴근길엔 클로킹'팀 / 사진제공 = 삼성SDS


각 팀이 개발한 알고리즘 적용 봇(BOT)으로 게임 승부 겨뤄알고리즘 경진대회, 개발자 중심의 삼성SDS 문화로 자리 잡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내 최대 그룹 삼성의 시스템 통합(SI) 계열사인 삼성SDS가 알고리즘으로 겨루는 스타크래프트 대회를 열었다.


13일 삼성SDS는 서울 송파구 잠실캠퍼스에서 총 270개팀 631명이 참가한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 직원들의 높은 관심 속에 2013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알고리즘 경진대회'는 사람대신 알고리즘 적용 봇(BOT)으로 컴퓨터 게임 승부를 겨루는 대회이다.


삼성SDS는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통해 임직원들의 개발 능력을 증진하고 대회가 끝난 후에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의 소스 코드를 리뷰해 우승 노하우도 공유한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임직원들의 설문조사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던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경진대회 종목으로 선정했다.


인사이트'알고리즘 경진대회' 강평하는 홍원표 대표이사(사장) / 사진제공 = 삼성SDS


스타크래프트를 할 때 분당 명령을 내리는 속도를 의미하는 APM(Action Per Minute)이 일반인의 경우 100이하고 프로게이머가 약 4~500다.


반면 삼성SDS 직원들이 직접 개발한 알고리즘이 적용된 봇(BOT)은 최대 1만5000까지 APM이 나온다.


올해 대회엔 참가팀 270개팀 중 '퇴근길엔 클로킹' 팀이 저그 종족으로 489전 324승, 승률 66%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팀 리더인 이대희 책임은 "알고리즘 경진대회는 삼성SDS만의 고유한 문화"라며 "스타크래프트 게임에서 내가 짠 코드가 실제 전략으로 구현되서 움직이고 승리하는 짜릿함도 경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승팀을 시상한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사장)은 "삼성SDS 개발자들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었던 대회였다"며 "개발자들의 역량을 확대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최종 우승한 '퇴근길엔 클로킹'팀 / 사진제공 = 삼성SD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