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솔브레인, 리스크는 존재하나 점진적으로 실적 개선될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투자증권, 솔브레인 홈페이지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8만 1천원…목표가 하향조정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하이투자증권이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IT공정재료 전문기업 솔브레인의 목표가를 하향조정하면서도 점진적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1일 하이투자증권은 솔브레인에 대해 목표가를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 목표가는 8만 6천원에서 8만 1천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솔브레인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83억원과 432억원으로 당초 전망치를 상회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에 대해 "환율 상승 효과를 비롯해 유리를 얇게 만드는 공정(TG)과 얇게 만든 유리를 스마트폰 크기로 자르는 공정(Scribing) 및 2차전지 부문의 매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투자증권


2분기 순이익 전망치에 미치지 못해순이익이 축소됨에 따라 목표가 하향조정


솔브레인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역시 전분기 대비 소폭 개선되는 2,425억원과 43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솔브레인의 2분기 순이익은 241억원에 그쳐 전분기의 377억원 뿐 아니라 전망치였던 280억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제닉, 중경법인, 유니머스홀딩스 등 관계회사들로부터 총 105억원의 영업외비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송 연구원은 목표가를 하향조정하는 이유에 대해 "기존 전망치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양호함에도 관계사 손실 반영에 따른 순이익의 축소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솔브레인 홈페이지


리스크 요인 존재하지만 점진적인 실적 개선 있을 것


뿐만 아니라 송 연구원은 "'유리기판(Rigid) AMOLED' 재고가 늘어 손실 발생 가능성 등 리스크 요인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리스크 요인에도 불구하고 솔브레인에 대해 점진적인 실적 개선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송 연구원은 "디스플레이와 2차전지, 반도체 등에 사용되는 소재 공급을 늘려 적어도 당분간은 솔브레인 영업이익의 점진적인 개선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