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본격적으로 하반기 공채가 시작된 가운데 여전히 많은 기업이 인재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89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지원자 성별 고려'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응답 기업의 절반이 넘는 60.7%가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기업의 업종은 '제조'(28.6%)가 가장 많았고, 이어 '서비스업'(17.2%), '유통/무역'(9.1%), 'IT/정보통신'(8.8%) 등의 순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성별 고려는 '일부 직무의 채용'(69.7%)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이들 기업이 밝힌 지원자의 성별 고려 이유는 '성별에 따른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74.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야근, 출장 등이 발생할 상황을 고려해서'(23.2%), '성별에 따라 역량이 달라서'(19.2%), '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서'(8.4%) 등 순이었다.


성별을 고려하는 기업들이 선호하는 성별은 남성이 많았다.


채용에 더 유리한 성별에 대해서는 '남성들이 더 유리한 편'이라는 응답이 68.4%로 '여성이 유리한 편'(31.6%)이라고 응답한 기업보다 무려 2배가량 많았다.


인사이트사람인


남성이 더 유리한 이유로는 '회사 특성상 남성에 적합한 직무가 많아서'(77.3%, 복수응답), '신체조건 등 타고난 강점이 있어서'(22.2%), '근속 가능성이 더 높아서'(18.7%) 등이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채용 시 지원자의 성별 고려 경향은 '점점 더 성별에 구애받고 있지 않다'(63.6%)고 답한 기업이 훨씬 많았다. '성별에 더 신경 쓰고 있다'는 36.4%에 그쳤다.


여기에 지난 상반기 채용을 진행한 기업(427개사)들은 평균적으로 남성 60, 여성 40의 비율로 채용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올해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426개사)들 역시 남성 60, 여성 40의 비율로 채용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성별 외에 '채용 시 고려하는 비공개 자격조건'이 있냐는 질문에는 응답 기업의 18.4%만 있다고 답했다.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나이'(76.7%, 복수응답), '거주지역'(33.3%) 등을 꼽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