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바다 함께 지켜요!" 바닷속 쓰레기 청소한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이 수중정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9일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지난 8일 포항 발산리의 항구 및 해안 방파제에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 등 수중정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서울과 포항 클린오션봉사단 봉사자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플라스틱 쓰레기 1톤과 폐타이어∙불가사리 등 총 5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지난 2009년 포스코 임직원 중 스킨스쿠버 동호회원을 중심으로 출범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봉사단은 제철소가 위치한 포항·광양 지역뿐 아니라 인천·강릉 등 인근 바다에서 각종 쓰레기와 불가사리 등을 수거하는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지난달 1일부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부터는 폐플라스틱 수거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지수영 씨는 "전 세계적으로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매년 800만톤 이상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게 쪼개져 심각한 해양생태계 파괴를 일으키는 바닷속 폐플라스틱을 집중적으로 수거했다"고 소감을 남겼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은 2009년 창단 이래 누적 인원 2만 300명에 달한다. 


이들은 500​회 이상의 수중정화 봉사활동을 통해 1,500톤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


앞으로도 봉사단은 우리나라의 수자원과 바다의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봉사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