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비웃는' 시장···'투기지역' 지정된 종로구 더 올랐다

인사이트치솟는 집값 때문에 내집 마련이 꿈인 서민들의 삶은 더욱 고단해지고 있다. / 사진=이솔 기자 leesol@


9월 첫째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 0.47% 상승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지난달 '8·27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시장에서 부동산 열풍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당·정·청이 전방위로 고강도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최근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종로구의 경우 집값이 오히려 더 올라 시장에서 정부 정책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3일 조사 기준 9월 첫째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47% 올랐다.


지난달 26일 박원순 서울 시장이 용산·여의도 개발 계획을 전면 보류하고 27일에는 정부가 서울 종로구·중구·동대문구·동작구 등을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했지만 시장은 "더 오른다"에 베팅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종로구는 투기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오히려 값이 올랐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투기지역 지정된 종로구 오히려 상승


실제로 9월 첫째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47% 올라 용산·여의도 개발 계획이 무산된 가운데 강력한 규제 대책까지 나왔는데도 2012년 조사 이래 최대 상승을 기록한 전주 0.45%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이는 시장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셈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정부의 대책을 비웃듯 시장에서는 부동산 가격이 요동치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번주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동구(1.04%)였고 동작(0.60%) 송파(0.59%) 서초(0.58%) 강남(0.56%) 도봉(0.56%) 성동(0.5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8·27부동산 대책에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종로구는 지난주 0.25%에서 이번주 0.29%로 오히려 상승 폭이 확대됐다. 


정부가 투기지역으로 지정해도 지금이라도 주택을 사려는 시민들은 전혀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다.


인사이트 / 사진=이솔 기자 leesol@자고 일어나면 오르는 아파트값 때문에 서민들의 내집 마련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 사진=이솔 기자 leesol@


울산·경남 등 지방 아파트는 하락···양극화 현상 심화


구별로 강북보다는 강남의 상승 폭이 컸는데 강북은 14개구의 상승률이 0.41%였고, 강남은 0.52%로 0.09% 포인트 높았다.


지난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광명시도 상승폭은 약간 줄었으나 여전히 1.01%의 강세를 보였다. 


과천시 아파트값은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주 대비 1.38%나 오르며 초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0.07% 하락하며 양극화가 지속됐다. 울산(-0.30%) 경남(-0.24%) 경북(-0.21%) 등에서 약세가 지속됐으며 세종도 -0.07% 하락해 대조를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