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수 GS칼텍스 회장 "협력사 경쟁력이 곧 GS칼텍스의 경쟁력입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칼텍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GS칼텍스가 협력사 생산성 혁신 활동 지원을 통한 전략적 상생 협력 파트너십 강화 활동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GS칼텍스는 6일 서초구 The-K호텔에서 GS칼텍스 관계자, 과제별 기술멘토 및 실무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생산성 혁신 고투게더(Go Together) 지원사업'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 PP 포장재 전문업체 HWI의 공정 자동화, KHE의 정유/석유화학 플랜트 냉각탑용 송풍기 개발, 지퓨텍의 산업용 아날라이져 방폭형 모터 제작기술 개발 등 GS칼텍스가 금년에 지원하고 있는 12개 기업의 개발구매부문 7개 사업, R&D부문 7개 사업 등 14개 과제를 대상으로 각각의 주요 추진 내용을 점검하고 향후 진행 일정을 공유했다.


'생산성 혁신 고투게더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R&D 역량 향상을 위해 대기업이 협력사 지원을 위한 소요 비용을 출연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고투게더 사업을 적용하여 협력사의 R&D 역량을 제고하는 등 실제 활동을 수행하는 프로젝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칼텍스


지난해까지 R&D 및 경영혁신을 지원하던 사업을 금년부터 R&D 역량 향상에 집중하고 대상 기업도 대폭 확대하여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인 주요 대기업·공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GS칼텍스는 동반성장지수 평가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 2016년부터 전략구매분야 협력사의 경쟁력 향상을 목적으로 사업에 참여하여 협력사 지원을 위한 소요 비용을 출연하고 있다. 


또한 사업/현장 환경정보 제공, 시험/기술자료 제공 등 기술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사업목적과 부합되게 진행되도록 지속적으로 협업하는 등 연구개발 분야와 컨설팅 분야에서도 실질적인 지원을 해왔다.


특히 올해에는 협력사의 R&D 역량을 향상하고자 개발구매와 협력사 R&D 과제로 구분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최적화된 지원을 통해 그 효과가 극대화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S칼텍스


나아가 제품 상용화·양산화는 물론 자체적으로 시장을 확대•개척할 수 있도록 시장개척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올해 협력사 매출 증대 116억원, 비용 절감 12억원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2016년 5개, 2017년 6개 협력사를 선정하여 1년 동안 각각 3천만원을 지원하였다. 


이 사업을 통해 2016년에 매출 증대 51억원 및 비용 절감 0.8억원, 2017년에는 매출 증대 142억원 및 비용 절감 2억원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GS칼텍스 허진수 회장은 평소 "GS칼텍스의 기본 경쟁력은 고객사 및 협력사와의 유기적인 협업에서 시작된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GS칼텍스는 고객사 및 협력사와 함께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동반자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더불어 함께 성장하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구현하고,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해 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