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평균 '7억원' 돌파···문재인 정부 부동산 '폭등'

인사이트문재인(우) 대통령 / 사진 = 인사이트, 청와대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7억원'을 돌파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부동산이 폭등하고 있다.


국내 집값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경우 정확히 한가운데 위치하는 '중위가격도' 6억 7,000만원을 넘어서며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가격이 날뛰고 있다.


3일 한국감정원에서 발표한 '2018년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 공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집값은 8월 한 달간 0.02% 상승하며 4개월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특히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전달보다 0.92% 오른 7억 238만원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서울 아파트값 평균이 7억원을 넘어선 것은 감정원이 지난해 11월 조사 표본을 다시 설계한 이후 처음이다.


같은 기간 중위가격 역시 0.85% 올라 6억 7,208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서울 전체 주택의 가격 상승률은 0.63%로, 7월 상승률 0.32%의 두 배에 달해 부동산 가격이 무섭게 오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제로 결제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입술을 다지고 있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용산구가 1.27% 올라 상승 폭이 가장 높았고 마포구1.17%, 영등포구 1.14% 순이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7월 여의도·용산 통개발 계획을 발표했다가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자 한달여 만인 지난달 26일 전면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지난달까지 여의도 등에 몰린 투자수요가 집값 상승에 그대로 반영됐다. 국토부의 8.27 대책과 서울시의 여의도·용산 통개발 계획 전면 보류에도 아파트 가격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강북의 집값 상승세는 강남으로도 확대됐다. 


보유세 개편안 발표로 불확실성이 해소된 강남구(0.66%)와 송파구(0.61%)도 각각 4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서초구도 0.52% 올라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8월 들어 집값 상승세가 확산되면서 서울 아파트값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렇듯 서울 집값이 잡히지 않는 것은 시장의 '기대 심리'에 기인한다.


'서울은 집값이 절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은 수요와 공급 불균형에서 출발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쉽게 말해 서울에 아파트가 부족한 상황에서 '지금이 가장 가격이 쌀 때'라는 심리가 팽배한 상황이라는 것.


실제로 국토부에 따르면 서울 주택보급률은 2016년 기준 96.3%다. 전국적으로는 102.6%인데, 서울이 꼴찌인 상황이다. 아직도 서울에는 아파트 등 양질의 주택이 부족한 게 현실인 탓이다.


인사이트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이런 가운데 같은 기간 서울과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의 집값은 0.17% 떨어지면서 전달보다 하락 폭이 커졌다. 


서울과 지방 간의 양극화가 더욱 심해진 셈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말하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와 지방의 공급 물량 증가, 경기 위축 등의 여파로 서울과 지방의 집값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