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후원 위해 '희망메이커 스쿨' 개강한 SK케미칼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케미칼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31일 SK케미칼이 청소년 후원 프로그램 '희망메이커'를 7년 만에 업그레이드 해 출범한다고 밝혔다. 


희망메이커는 전국 15개 사회복지기관과 함께 160명의 청소년들을 후원하는 SK케미칼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2년 이후 7년 동안 구성원과 회사가 매월 약정된 후원금을 결연 대상자에게 전달하고 소통해왔다. 


청소년들과 SK케미칼 구성원들은 수시로 만나 관심사,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고 탐방, 여름캠프, 송년행사 등 참여 중심 프로그램으로 발전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희망메이커 7년차를 맞아 청소년들의 관심과 니즈에 더욱 부합하는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참가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자발적,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하자는 취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케미칼


이를 위해 SK케미칼은 올해 상반기 본사 후원 청소년 99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해 초·중·고등학생 별 관심도를 조사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라 초등학생들에게는 재미와 참여를 위한 예체능 프로그램을 중·고등학생들에게는 가치관과 정체성 정립을 위한 학습, 진로교육 및 생활만족도 향상 멘토를 제공하는 등 학년별 맞춤 프로그램 '희망메이커 스쿨'을 새로 출범하게 됐다.


이광석 SK케미칼 사회공헌 사무국장은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단발성 후원보다 체계적인 맞춤형 지원이 더 필요하다"며 "이번 청소년들의 관심과 흥미를 반영한 '희망메이커 스쿨'을 통해 더욱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케미칼


한편 SK케미칼은 지난 7년간 총 220명의 희망메이커를 후원해 지난해까지 50명이 고등학교를 졸업해 사회인으로 성장했다. 


 중 23명은 직장인으로, 27명은 대학교로 진학해 미래의 꿈과 희망을 설계하고 있다. 


SK케미칼은 희망메이커 외에도 전국 14개 지역복지관과 함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무료급식 및 도시락 배달, 초등학교 환경교육, 하천 환경정화 활동 등 '친환경', '사회복지' 및 '행복확산'을 통한 지속가능한 사회구현을 목표로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