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 추진 MOU 체결한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성신여대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Smart Energy Campus)' 사업 추진 MOU를 체결했다.


28일 한전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양보경 성신여대 총장이 참석했으며, 대학교 에너지 효율 진단과 컨설팅,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 홍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은 한전과 한전의 자회사인 켑코에너지솔루션에서 'K-EMS(종합에너지관리시스템)' 구축 비용을 선투자하고, 학교는 사업 기간 동안 에너지 비용을 효과적으로 줄여 그 절감액으로 투자비를 상환하는 Win-Win 비즈니스 모델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이전의 빌딩자동화시스템(BAS)이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이 특정한 에너지만 개별 관리할 수 있었다면, 이번 사업에 적용되는 K-EMS는 전기는 물론, 가스나 열과 같은 여러 에너지의 사용 정보를 실시간 수집, 분석, 제어하는 에너지통합제어기술이다.


이를 통해 한전이 성신여대의 에너지 사용량과 패턴을 살펴보면서 전력 수요를 최적화하는 컨설팅 제공이 가능해졌고, 대학교는 초기 투자비 없이 노후 설비 교체와 에너지 효율 극대화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이번 사업은 지난해 장로회신학대에 이어 두 번째로, 장로회신학대는 연간 약 10%의 에너지 사용량 절감으로 1.8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재 한전은 전국 대학교를 대상으로 LED 조명기기, 냉난방기 교체, 신재생에너지 설비와 K-EMS 구축 등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K-EMS를 대학은 물론 빌딩과 공장으로 계속 확대해 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