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핵심부품 가치 주가에 반영 안돼···주가 오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모비스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현대모비스가 핵심부품의 가치가 부각되면서 향후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됐다.


한국투자증권은 28일 현대모비스에 대해 "모듈 내 핵심부품 가치가 주가의 추가 상승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로 추천했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는 32만원을 유지했다.


김진우 연구원은 "현대모비스 주가는 5월 지배구조 개편 철회 이후 줄곧 약세를 보인 뒤 7월 초 20만원을 저점으로 반등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주로 A/S 사업부의 가치가 재조명됐기 때문으로, 2차 지배구조 개편시 A/S 사업부의 가치는 상장 여부와 무관하게 수익가치인 12조 4,000억원 이상으로 평가를 받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주가의 추가 상승 여력은 '모듈 부문'에서 나올 것이라는 게 김 연구원의 견해다.


김 연구원은 "모비스의 현재 시총은 23조원이지만 이는 A/S 사업부 가치 최소 12조원, 현대차 등 관계사 지분가치 6조원, 순현금 6조원만으로도 모두 설명이 가능하다"며 "관계사 지분가치를 할인하더라도 현재 시총에는 핵심부품의 가치가 거의 반영이 안 된 상태"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