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 매입임대주택 관리인력 신규 900명 증원

인사이트경남 진주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옥 전경. / 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매입임대주택의 입주민 생활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향후 2022년까지 신규 인력을 900명 충원하는 등 관리 서비스를 대폭 개선한다고 27일 밝혔다.


LH 매입임대사업은 도심 내 다가구 등 기존주택을 매입해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시세의 30% 수준의 임대료에 제공하는 LH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LH의 매입임대주택 관리서비스는 2014년 민간 주택관리 전문기업에 시범위탁했고 2016년 위탁관리를 전면 확대해 2018년 현재 전국 27개 권역에서 전문 위탁기업이 관리하고 있다.


위탁관리 주요 내용은 주택 하자보수, 공용구역 청소 등이며 전문위탁기업이 관리해 매입임대주택도 관리소가 있는 아파트와 동일한 수준의 주거환경을 목표로 하고 있다.


LH는 입주민의 요구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자 인력을 1.5배로 증원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제공되지 않던 내부 시설안전점검, 내부 방역·소독까지 업무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LH는 이를 위해 기존 관리인력 434명 외에 2022년까지 매년 180여명의 추가인력을 증원해 총 900명의 민간일자리를 신규로 창출한다.


이를 통해 입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자보수 개선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또 LH의 매입임대관리가 향후에는 단순 주택위주의 관리를 넘어 지자체, 복지단체 등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복지서비스와 연계해 입주민이 행복한 임대주택을 만든다는 복안이다.


위탁관리용역 입찰은 LH 전자조달시스템을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