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살리려 '희망 퇴직' 받는데 '맞불 파업'하는 현대중공업 노조

인사이트7월 19일 전면 파업 당시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오늘(27일)부터 '부분 파업'에 들어간다.


사측의 해양사업부 직원에 대한 '희망 퇴직' 시행에 반발해 부분 파업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은 지난달 19일∼24일 2018년 임금 및 단체 협약 협상(임단협) 교섭 난항으로 벌인 파업에 이은 두 번째 파업이다.


27일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해양사업부 조합원들은 27∼29일 7시간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다른 사업부의 조합원들도 27일엔 7시간, 28일과 29일엔 3시간씩 부분 파업이 동참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중공업


이번 파업은 지난달 19∼24일 올해 임단협 교섭 난항으로 벌인 파업에 이은 두 번째 파업으로 오는 29일까지 진행된다.


노조의 부분 파업은 사측이 지난 23일 해양사업부(해양 플랜트)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희망 퇴직을 받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현대중공업도 '사정'이 있어 고심 끝에 희망 퇴직을 실시하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4년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NASR) 원유 생산 설비를 수주한 이후 45월째 수주가 없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중공업


그리고 지난 20일 '마지막' 나스르 물량이 출항하면서 해양사업부 가동이 사실상 중단됐다.


새 일감을 전혀 수주하지 못한 상황에서 해양사업부 인력 2,600여명 중 조선소에서 이관된 작업 물량 일부와 해외 설비 유지 관리 인력 600여명을 제외한 2천여명이 자연스럽게 유휴인력이 됐다.


이 때문에 현대중공업은 유휴인력 해소 방안으로 희망 퇴직을 신청받기로 했다. 1973년 현대중공업 창립 이후 네 번째 희망 퇴직이며, 해양사업부 직원 전체가 희망 퇴직 대상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측의 이 같은 비상 조치에 노조는 부분 파업과 함께 희망 퇴직 거부 서명 운동, 기준 미달 휴업 수당 지급 신청 승인 반대 서명 운동, 희망 퇴직 면담 거부 등의 집단 행동을 벌이기로 했다.


인사이트7월 19일 전면 파업 당시 사진 / 뉴스1


노조 측은 "사측에 고통 분담 의사를 밝혔고 유휴인력 문제를 논의 중인 상황에서 사측이 일방적으로 희망 퇴직을 꺼내 들었다"면서 "남은 인력에 대해 파견이나 전환 배치 등을 논의할 수도 있는데 무급 휴직이나 인력 감축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당하다. 희망 퇴직과 관련해 회사가 노조와 면담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의 이 같은 주장에 사측은 신규 수주에 필요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조직 축소와 희망 퇴직 등 비상 조치가 불가피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파업 및 불법 행위에 대한 책임도 끝까지 묻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사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임단협도 난항이 예상된다.


노사는 지난달 24일 열린 제21차 교섭을 마지막으로 1개월이 넘도록 임단협 교섭 일정 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7월 19일 전면 파업 당시 사진 / 뉴스1


때문에 일각에서는 올해 안에 교섭 자체가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6년 임단협 교섭을 그 해에 마무리하지 못한 채 3년째인 올해 2월에서야 2년치 임단협을 타결한 전례가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희망 퇴직과 별개로 해양사업부 직원 1,220명을 대상으로 무급 휴업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미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기준 미달의 휴업 수당 지급 승인'을 신청했으며, 울산지방노동위원회가 이를 승인하면 오는 10월부터 내년 6월까지 9개월 동안 무급 휴직 대상자들에게는 연차 수당과 휴가비 등을 제외하고 임금이 전혀 지급되지 않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