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대박친 스튜디오드래곤, 연내 '시총 4조원' 돌파할 것

인사이트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으로 대박친 스튜디오드래곤의 주가가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신한금융투자는 27일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해 "연내 시가총액 4조원 돌파가 예상된다"며 목표가 14만6,000원을 제시했다.


이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홍세종 연구원은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23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4.2% 늘어날 전망"이라며 "매출액은 1,234억 원으로 시장 기대에 부합하는 호실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체 유통 매출액은 149.8% 증가한 582억원으로 예상됐다.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의 넷플릭스 판권과 국내 주문형비디오(VOD) 수익이 실적 개선을 견인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인사이트tvN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특히 미스터션샤인 관련 이익이 최소 140억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시가총액도 무려 '4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스튜디오드래곤의 시가총액은 3조원대에 불과했다.


홍 연구원은 "3분기 호실적에 이어 중국 모멘텀이 가세할 가능성이 높다"며 "BAT(아이치이·유쿠·텐센트)의 국내 콘텐츠 구매 의향은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4분기 쿼터 허용을 염두에 둔 전략으로 사전 제작 형태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중국에 수출될 경우 100억원 이상의 수익이 날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