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주식, 지금이 제일 싸게 사는 절호의 찬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CJ제일제당의 현재 주가가 저평가 돼 주식 매입의 '적기'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투자는 24일 CJ제일제당에 대해 "지금의 주가는 저가 매수가 유효한 시점이다"며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44만원을 유지했다.


심은주 연구원은 "현 주가는 과거 3년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밴드 하단에 위치한다"고 지적하며 주가가 너무 낮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심 연구원은 "국내 가공식품의 견조한 매출 성장과 바이오 부문의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이익이 가시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생물자원 부문의 실적 회복세를 감안하면 체력은 과거 대비 향상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이어 "올해 및 내년 연간 영업이익(CJ대한통운 제외)은 각각 13% 내외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며 "만일 해외 가공식품 업체 인수합병이 성사될 경우 공격적인 해외 진출도 예상된다"고 전했다.


그는 3분기 영업이익도 흑자전환(전년 -64억원→160억원)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반기에는 식품 판가 인상 효과와 생물자원 실적 개선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주요 제품의 판가 인상 시점이 3월이었음을 감안하면 판가 인상 효과는 3분기부터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석선물세트 반품 시점 차이로 실제 마진은 전년 수준으로 예상했다. 생물자원 부문은 베트남 돈육 시세 및 인도네시아 육계 시세 회복에 따라 영업마진 개선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