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우즈베키스탄 국립대 MBA과정 학생 20명 계열사 초청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생명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신한생명이 해외 국립대 학생들을 초청해 '기업가 정신'을 전수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1일 신한생명 주관으로 우즈베키스탄 국립대의 기업경영연구 MBA 과정을 수료 중인 학생을 주요 계열사 본점으로 초청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국립대와 자매결연을 맺은 한동대학교의 소개로 시작됐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두번째 개최됐다.


MBA 과정을 수료 중인 20명의 학생은 신한은행을 시작으로 신한생명과 신한카드의 본점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들은 우리나라의 금융 산업을 비롯해 신한금융그룹의 금융업 노하우를 전수 받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오찬 시간에는 신한금융그룹의 선진화된 금융서비스와 각 업권의 전략 등이 소개됐는데 학생들은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MBA과정에 참여한 학생 대부분은 국영은행, 보험사 등의 금융 공기업에 근무 중인 직원들로 구성돼 실무적인 대화들이 오갔다고 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아시아 금융 선진국의 경제발전 경험과 기업가 정신, 경영 노하우 등을 습득하고 자국의 금융산업 선진화를 도모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의 금융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로 이번 행사를 통해 동반자 입장에서 가능하면 많은 금융 노하우를 전하고자 했다"며 "이번 만남으로 향후 중앙아시아 시장에 진출할 경우 좋은 파트너 관계를 맺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