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우승팀 맞춰라"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정기예금 시즌2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은행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신한은행이 '마이카 KBO리그 정기예금 시즌2'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앞서 프로야구 개막시즌에 맞춰 2조원 한도로 출시한 '신한 KBO리그 정기예금'의 시즌2에 해당하는 후속작이다.


시즌1으로 출시됐던 해당 상품은 신한은행 고객과 프로야구 팬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조기 완판된 바 있다.


이번 상품은 최소 300만원부터 최대 5천만원까지 가능하며(비대면 가입 시 최소 50만원) 한도 소진 시 판매를 종료한다.


가입 기간은 1년이며 기본 이자율 연 2.0%로 2018 KBO리그 프로야구 시즌 관객수 900백만명 이상일 경우와 한국시리즈 우승팀을 맞출 경우 우대 이자율 각각 0.1%포인트를 적용해 최고 이자율 연 2.2%을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오는 31일까지 마이카 KBO리그 적금·정기예금 상품에 가입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매일 50명에게 야구장 관람 티켓을 제공한다.


또한 KBO 프로야구 경기 당일 참여할 수 있는 '쏠 타임', '승부예측 쏠 픽' 등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