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한국벤처투자와 벤처지원 협약···1천억 투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KEB하나은행이 혁신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21일 오후 한국벤처투자와 민간주도 벤처투자 활성화 및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EB하나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모펀드 결성을 위해 1,000억원을 투자해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선 셈이다.


업무협약식은 서울시 동교동에 자리잡은 스타트업 지원 센터 '홍합밸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을 비롯해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주형철 한국벤처투자 대표, 벤처캐피털 관계자 등 약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인사이트 / 사진=정효경 기자 hyokyung@사진=정효경 기자 hyokyung@


KEB하나은행과 한국벤처투자는 총 1,100억원을 공동 출자해 모(母)펀드를 조성하고 향후 개별펀드 결성시 민간 출자자금이 더해져 약 3,000억원 규모의 투자재원이 조성된다.


모펀드 조성 금액은 올 9월부터 4년간 유니콘 기업 육성을 목적으로 하는 개별펀드(子펀드)에 출자된다.


공동 출자된 모펀드는 한국벤처투자가 업무집행조합원으로 운용하며,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후속투자 및 대규모 투자가 가능하도록 개별펀드별 결성규모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펀드 위주로 선정·운영할 예정이다.


더불어 KEB하나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조성된 펀드가 투자한 기업을 대상으로 5년간 1조원 규모의 저금리 대출상품도 추가 지원한다. 


물론 한국벤처투자가 투자하고 있는 기업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고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