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들이 만든 '태양광 랜턴' 에너지 소외지역에 기부한 LG화학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LG화학이 해외 에너지 소외 지역 어린이들을 위해 착한 기부에 나섰다.


20일 LG화학은 초등학생 과학 체험 교육인 '화학놀이터' 참가 학생들이 만든 태양광 랜턴 150개를 라오스와 탄자니아 지역 어린이들에게 기부했다고 밝혔다.


라오스 방비엥과 탄자니아 잔지바르는 민간구호단체 '기아대책'이 현재 구호개발 사업을 진행 중에 있는 지역으로 전력 수급이 불안정해 전기를 전혀 사용할 수 없는 가정도 많이 있을 만큼 열악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학놀이터' 어린이들이 만든 태양광 랜턴은 낮시간 6시간 충전으로 빛이 없는 저녁에 최대 6시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LG화학은 이러한 태양광 랜턴이 탄자니아, 라오스 등 에너지 소외 마을 아이들의 야간 학습 및 밤길 이동 등에 도움이 되며 이들의 생활 환경을 조금이나마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LG화학은 '기아대책'과 손잡고 화학놀이터 초등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태양광 랜턴을 해외 에너지 소외 마을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으로 기부할 방침이다.


박준성 LG화학 대외협력담당 상무는 "LG화학의 대표적인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활동인 화학놀이터를 통해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LG화학은 초등학생들이 기초과학분야에 대해 친밀감을 가질 수 있도록 '화학놀이터'를 개최한 바 있다. '화학 놀이터' 체험 교육에는 지금까지 총 4천여명의 초등학생들이 참가했다.


특히 올해에는 최초로 전국 단위 대학생 교육 멘토단 50여명과 함께 체계적인 교육으로 미래 과학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