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매장에 QLED TV 체험존 오픈한 뒤 판매량 증가한 삼성전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삼성전자가 전국 주요 삼성 디지털프라자 점에 QLED TV존을 열었다.


19일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QLED TV의 장점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국 주요 삼성 디지털프라자 300여개 점에 QLED TV 존을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QLED TV 존에서는 밝은 조명에서도 디테일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뛰어난 화질과 빅스비로 더욱 진화한 스마트 기능을 만나볼 수 있다.


또 2018년형 QLED TV만의 차별화된 강점으로 인정받고 있는 매직스크린 매직케이블 기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와 더불어 삼성전자는 주요 매장 TV 진열 수량의 50% 이상을 QLED TV가 차지하도록 변경했다.


고객과의 최접점인 유통 마케팅은 곧 QLED TV 판매 확대라는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로운 QLED TV 존을 구성한 5월부터 QLED TV 판매량이 크게 늘었으며 삼성전자 국내 TV 매출의 약 50%를 QLED TV가 차지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누계 약 58%의 점유율로 국내 TV 시장에서 압도적인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한편 삼성전자는 고객 성원에 대한 감사 표시를 비롯해 지속적인 판매 격차 확대를 위해 8월 한 달간 '아시안게임 승리기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프로모션은 43인치 UHD TV 무상 증정(행사 모델에 따라 상이), 최대 100만원의 더블 캐시백 제공, 5년 무상 애프터서비스와 번인 10년 무상 보증 서비스 제공 등을 주요 혜택으로 하고 있다.


해당 프로모션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2018년형 QLED TV를 구매하는 고객이 대상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