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공사, 도미니카공화국과 3번째 배전 EPC 사업 계약 체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14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산토도밍고에서 도미니카공화국 전력청(CDEEE)과 3,780만 달러(한화 약 420억원) 규모의 '도미니카공화국 3차 배전 EPC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16일 한전에 따르면 이번 계약으로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이 남부 지역과 동 부지역에 전주 8,969기, 전선 3,042km, 변압기 1,570대, 전력량계 6만 8,890대의 배전 설비를 신설․교체하는 사업을 2년간 수행할 예정이다.


한전은 지난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 배전 EPC 계약을 체결했으며, 누적 매출은 1억 4천만 달러(한화 약 1,580억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특히 이번 사업에서는 320만 달러 규모의 국내 기자재가 함께 수출 될 것으로 기대되며 2011년부터 국내 기자재의 누적 수출액은 9,200만 달러에 달한다.


그동안의 성과와 두터운 파트너십에 힘입어 앞으로 있을 2억 5천만 달러 규모의 배전 EPC 사업도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국산 우수 기자재의 동반 진출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송배전 손실률이 약 30%정도(한전은 세계 최저 수준인 3.57%)이며, 발전과 송배전 인프라가 낙후되어 있어 정전이 자주 발생하는 등 전기 품질과 전력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전력공사


한전은 지난 2011년 '도미니카공화국 1차 배전 EPC사업'을 시작으로 도미니카공화국에서 2차 배전 EPC와 전력 손실 감소 등의 컨설팅을 수행한 바 있다.


도미니카공화국 전력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송배전 계통 건설과 운영 기술력을 갖춘 한전이 도미니카공화국 전력 사업에 참여해 송배전 손실 감소와 전력 인프라를 개선해주길 바라고 있다.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을 카리브해 연안 및 중남미 지역 해외 사업 개발 거점 국가로 삼고 전기차 충전, 에너지효율화, ESS(에너지저장장치) 등 에너지 신사업과 다양한 발전 사업 등으로 해외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