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전통매체 부진 지속된다···목표가 2만1천원 하향"

인사이트사진 제공 = SBS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국내 방송시장의 구조적인 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돼 SBS의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됐다.


현대차증권은 17일 SBS에 대해 "전통매체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반전의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 목표주가를 2만1,000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황성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SBS의 2분기 실적은 월드컵 중계권료 부담, 광고판매 부진 및 네이버, 카카오 등 인터넷 매체향 재판매 불발 등으로 적자를 시현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BS


황 연구원은 "국내 방송시장이 구조적으로 지상파의 부진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광고시장 역시 디지털 광고만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통매체들의 부진이 이어지는 국면이며 당분간 미디어 매체 분화와 컨텐츠 경쟁력 전이현상은 불가피해 획기적인 반전의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황 연구원은 "3분기에도 월드컵 후반 부분의 비용 반영이 불가피하고 전반적인 시청률 역시 반전 계기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