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위험자산 줄이고 안전자산 늘려야···코스피 2,200선 지킬 듯"

인사이트나재철 사장 / 사진 제공 = 대신증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터키발 금융 불안과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 등 국내외 리스크가 고조돼 '위험자산'에 대한 비중을 줄이라는 권고가 나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17일 보고서에서 "위험자산 비중을 줄이고 달러나 배당주, 우선주 등 안전자산 비중을 늘려야 할 때"라며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이 연구원은 "코스피가 당장 2,200선 아래로 내려가지는 않겠지만, 위험자산 노출도를 점진적으로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다만 터키발 금융불안이 글로벌 금융시장을 뒤흔들었지만 충격 파장은 점차 약해지고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우려도 완화될 조짐이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신흥국 금융불안, 미중 무역분쟁 이슈의 근본적인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며 "터키발 금융불안은 펀더멘털 동력이 뒷받침되지 않는 이상 불확실성 변수와 악재는 언제든 불거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재확인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중 무역분쟁 또한 11월 미국 중간선거와 2020년 대선을 고려할 때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서로 주고받는 관세부과, 기업제재, 비관세 장벽의 규모와 강도는 누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