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 임직원 4명 중 3명 "4차 산업혁명 위해 스마트공장 도입 필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중소벤처기업 임직원의 76%는 스마트공장 도입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지난달 중소벤처기업 CEO 및 임직원 456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도입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6.1%가 스마트공장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스마트 공장 도입 시 문제점에 대해서는 초기 투자비용(43.3%), 전문인력 확보(25.3%), 사후관리 비용(18.8%) 등의 순으로 답변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 임직원들의 스마트공장 교육 훈련에 대한 관심도는 34.6%이지만 스마트공장과 관련된 교육 참여 경험은 18.6%로 낮아 교육훈련 확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스마트공장 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의 스마트화 수준별 교육과정 개설(36.9%), 스마트공장 실습과정 확대(36.9%)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희망 교육과정은 공장운영시스템(36.8%), 제조 자동화(31.4%), 공장관리(15.9%) 등이었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찾아오며 국내외 산업계 동향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 등 선진국은 제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통한 스마트공장 도입을 전략적으로 추진 중이다.


정부도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 보급을 목표로 정책자금, 임직원 연수 등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스마트공장 도입 관련 수요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제조현장스마트화자금 3,300억원을 신설하고 4차 산업혁명 분야에 연간 1조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중진공 이상직 이사장은 "스마트공장은 정부의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중 하나로 중진공에서 정책지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분야"라며 "그동안의 중소벤처기업 기술인력 양성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이 혁신성장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