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22억 받아 '회사 오너' 앞지른 한국투자증권 '월급쟁이'의 정체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투자증권의 한 직원이 올해 상반기에만 무려 22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에 근무하는 김모 차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총 22억 3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수 내역을 확인해보면 김 차장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급여로 1억 1,100만원, 상여금으로 21억 1,900만원을 각각 지급받았다.


이는 한국투자증권 오너인 김남구 부회장이 받은 13억 1,100만원보다 무려 9억원이나 더 많은 금액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금융권에서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아온 한국투자증권 유상호 대표이사가 받은 보수 20억 2,800만원과 비교했을 때 김 차장이 앞선다.


그렇다면 김 차장은 어떻게 22억원에 달하는 보수를 받은 것일까.


김 차장은 자신이 총괄한 금융투자상품 '양매도 상장지수증권(ETN)'이 올해 상반기 큰 인기를 끌면서 상여금을 두둑이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업계에서는 김 차장이 오너보더 더 많은 보수를 받을 수 있는 이유는 '성과중심주의'가 반영된 결과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한국투자증권


이와 관련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고의 인재가 최고의 성과를 얻고 그 성과에 대해 최고의 보상을 한다'는 것이 경영 모토"라며 "이러한 경영 모토에 따라 성과가 좋은 직원에게는 보상을 확실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에서 김 차장보다 더 높은 급여를 지급받은 직원은 김 차장이 속한 투자금융본부장인 김성락 전무가 22억 5,933만원으로 현재 유일하다.


임원급인 김성락 전무는 급여로 1억 300만원, 상여로 21억 5,600만원을 각각 받았다. 같은 회사 김성환 부사장은 21억 2,201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외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은 13억 7,400만원, 김기형 부사장 13억 5천만원, 이명희 전무 13억 2,400만원, 여은석 메리츠종금증권 전무 12억 6,200만원 등을 각각 챙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