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가 발간하는 월간 '코리아(KOREA)', 국제비즈니스대상 2관왕 등극

인사이트

사진 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국 정부의 대표 홍보 간행물인 월간 '코리아(KOREA)'가 국제비즈니스대상에서 수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에서 매월 발간하는 월간 코리아가 '2018 국제비즈니스대상(IBA)'의 '출판물 정부 부문'과 '웹사이트 이메일 뉴스레터 부문'에서 각각 금상을 차지하고 '출판물 홍보 부문'에서는 동상을 받았다.


월간 코리아는 한국문화를 해외에 홍보하기 위한 간행물이다. 매월 한국의 문화, 예술, 음식, 관광, 정부 정책 등을 주제로 해 60면 내외로 제작되고 있다.


배포는 국내외 외국인 독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올해 2월부터는 웹진으로도 제작해 더 많은 독자에게 다가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월간 코리아가 수상한 이번 국제대회는 '비즈니스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전 세계 최고의 비즈니스 대상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2년에 설립된 미국 스티비 어워드(Stievie Awards)사가 매년 전 세계의 기업, 전문가들의 업적을 존중하고 알리기 위해 16개 분야에 걸쳐서 평가하고 시상한다.


이 대회에는 전 세계 개인이나 기관들이 공기업이나 사기업, 영리 또는 비영리, 기업의 규모와 관계없이 작품을 출품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이번 '2018 국제비즈니스대상'에는 74개의 국가와 지역에서 총 3,900개 이상의 작품들이 출품됐다.


대회 측은 그중에서 올해의 기업, 올해의 마케팅 캠페인, 올해의 최고의 신제품 또는 서비스, 올해의 창업, 올해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 프로그램, 올해의 경영자 등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작들은 2개월여의 기간 동안 전 세계 270명 이상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단의 평균 점수로 결정됐다.


인사이트 사진 제공 = 문화체육관광부


해문홍은 월간 '코리아'의 제작사인 홍커뮤니케이션즈를 통해 지난 7월 작품을 출품하고 지난 9일 '국제비즈니스대상'의 공식 발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20일 영국 런던 소재 인터콘티넨탈 런던 파크 레인 호텔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해문홍 정책 담당자는 "이번 수상은 우리나라의 대외적인 국격 향상과 더불어 수준 높은 한국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한국의 이미지를 향상하고 문화를 홍보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