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에서 세계 최강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 사면 최대 118만원 할인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13일부터 20일까지 전국 SK텔레콤 공식 인증 대리점과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갤럭시 노트9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10일 전 세계가 기다렸던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이 공개됐다. 큰 기대를 받으며 공개된 갤럭시 노트9의 출고가는 128GB 기준 109만 4,500원, 512GB 기준 135만 3천원이다. 


이런 갤럭시 노트9을 SK텔레콤에서 예약 가입하는 고객은 2년간 최대 118만 8,800원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먼저 'T삼성카드V2'를 이용하면 24개월간 최대 45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월 30만원 이상 사용 시 24개월간 월 1만 5천원 청구 할인을 제공하고 캐쉬백 9만원도 받을 수 있다. 


또 'Tello 카드'는 전월 실적이 30만원 이상인 경우 24개월간 통신비 최대 38만 4천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할인 혜택은 중복 적용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이와 별도로 11번가, 이마트 등 제휴처 이용 금액에 따라 통신비를 자동으로 할인해주는 척척 할인도 이용할 수 있다. 


24개월간 최대 35만 4,800원의 통신비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별도의 이용료 없이 결합 할인, 신용카드 할인 등과 중복해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고객은 'T렌탈'과 'T갤럭시클럽노트9'를 활용해 스마트폰 구매 부담을 줄일 수 있다. 


'T렌탈' 가입 시 단말 할부금보다 8천원 저렴한 월 40,460(24개월 기준)에 빌려 쓸 수 있다. 'T갤럭시클럽노트9' 이용 고객은 구매 12개월 뒤 사용하던 제품을 반납 후 다음 갤럭시 시리즈를 구매 할 때 잔여 할부금의 최대 50%를 면제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에서 갤럭시 노트9을 이용하는 고객은 지난 7월 개편한 'T플랜' 요금제를 이용하면 온 가족의 데이터를 늘리고 요금을 낮출 수 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 이용 고객은 상대적으로 6만원대 이상 무제한 요금제 가입 비율이 높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라지' 요금제에 가입하면 월 6만 9천원에 기본 데이터 100GB를 사용할 수 있다. '패밀리', '인피티니'에 가입하면 가족에게 매월 각각 20GB, 4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T월드다이렉트'에서 갤럭시 노트9을 예약 구매하는 고객은 추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우선 4가지 추가 사은품 ▲무선 충전 패키지 ▲보호 패키지(케이스, 강화 유리) ▲아웃도어 패키지(셀카봉, 블루투스 스피커) ▲게임 패키지(게임패드, 터치스틱) 중 하나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여기에다가 'T플랜'에 가입하면 가족에게 갤럭시 노트9을 증정하는 이벤트와 개통 행사에 응모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월드다이렉트에서 갤럭시 노트9 예약 구매 고객 중 선착순 500명을 대상으로 '오늘 도착' 서비스도 제공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고객은 무료로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갤럭시 노트9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문갑인 스마트디바이스그룹장은 "SK텔레콤 고객이 보다 경제적으로 갤럭시 노트9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인 혜택과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