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미스터 션샤인 등으로 3분기 광고매출 성장···목표가 33만5천"

인사이트미스터 션샤인 / 사진 제공 = tvN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CJ ENM이 전통적으로 비수기인 3분기임에도 불구하고 '미스터 션샤인' 등 인기작에 힘입어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하이투자증권은 9일 CJ ENM에 대해 "3분기가 비수기임에도 콘텐츠 경쟁력 기반으로 TV광고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미스터 션샤인 / 사진 제공 = tvN


목표주가 33만5천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는 비수기지만 '미스터 선샤인', '꽃보다 할배 리턴즈' 등의 콘텐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TV광고 매출액은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2분기에 부가세 환급분 90억원이 반영돼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역성장했지만 미디어와 음악 사업 부문의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과 영화 사업의 흑자전환으로 3분기 영업이익은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꽃보다 할배 리턴즈 / 사진 제공 = tvN


김 연구원은 "높은 퀄리티의 콘텐츠에 커머스 기능이 결합하면 광고 브랜디드 콘텐츠, 커머스 등으로 수익 모델이 다변화될 수 있다"며 "해외 시장 확대도 더욱 가속화될 수 있다"고 풀이했다.


한편 CJ ENM은 2분기 실적으로 매출 1조490억원, 영업이익 79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0.4% 줄었다.


올해 2분기는 러시아 월드컵으로 인해 케이블TV 채널이 불리했지만 이를 극복하고 채널·프라임 시간대 브랜딩 강화를 기반으로 TV 광고 매출이 10.1% 증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