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전자담배 성장에 담배 판매량 8% 감소···투자의견 '중립'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G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궐련(卷煙)형 전자담배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일반 궐련형 담배는 판매가 줄어 KT&G에 대한 투자의견이 '중립'으로 제시됐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8일 KT&G에 대해 "궐련 판매량이 8% 감소했으며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의 빠른 성장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는 11만원에 투자의견은 '중립'을 유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G


KT&G의 2분기 매출은 1조1천181억원, 영업이익 3천25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8%, 15.7% 감소했다.


송치호 연구원은 "2분기 국내궐련총수요는 168억 개비로 11.1% 감소했으며, KT&G의 궐련판매수량은 104억 개비로 8.0% 감소했다"며 "국내담배총수요 하락에는 궐련형전자담배의 확산과 경고 그림이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G


송 연구원은 "궐련형전자담배가 올해 상반기 점유율 9.3%까지 상승한 가운데, 하반기 이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이 빠른 성장이 지속될 경우 부담요인으로 존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T&G의 궐련형전자담배 수익성은 손익분기점(BEP)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나, 기존 궐련담배 대비 낮은 시장점유율, 수익성, 진입장벽은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송 연구원은 지적했다.


한편 KGC는 매출액이 같은 기간 14.8% 성장했으나, KT&G는 12.1%의 매출 하락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