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여름 방학 맞아 초고층에서 친환경∙안전스쿨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물산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롯데월드타워가 국내 최대 에너지센터와 초고층 피난안전구역을 일반인 대상으로 최초 공개한다.


6일 롯데물산에 따르면 롯데월드타워가 학생과 시민 2백여명을 대상으로 '친환경∙안전스쿨'을 여름 방학 기간 내 총 6회에 걸쳐 진행한다.


행사의 첫 시작인 '송파구 꿈나무 환경교실'은 롯데월드타워의 친환경 안전 시설들을 직접 방문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를 통해 참가자들이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으며 총 40여명의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이날 참여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물산


이번 여름 스쿨은 롯데월드타워 오픈 이후 일반인에게는 공개를 하지 않았던 에너지센터와 초고층 피난안전구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아쿠아리움 후방투어'에서는 해양생물 치료시설, 수중생물생명유지장치(LSS: Life Support System) 등을 관람하고 아쿠아리스트, 수의사, 수산질병관리사 등 이색 직업에 대해 배운다.


또한 화장품, 치약 등에 많이 사용되는 '마이크로 플라스틱'이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직접 느끼고 천연 세안 제품도 만든다.


참가자들은 타워 홍보관에서 친환경과 안전에 대해 미리 교육을 받고 수열, 지열, 연료전지, 태양열 등 신재생 에너지 시설을 관람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물산


이후 102층으로 이동해 피난안전구역에서 초고층빌딩 피난대피 교육과 심폐소생술, 방연 마스크 착용 관련 안전 교육도 이뤄질 계획이다.


행사의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텀블러, 롯데월드타워 종이퍼즐, 에코백 등 푸짐한 선물이 주어진다.


그중에서도 인기가 높은 상품인 에코백은 이번 행사에 동참하고 있는 롯데월드타워 입주사 데상트코리아의 친환경 캠페인 '세이브더 펭귄' 제품이다.


롯데물산 설동민 친환경 팀장은 "롯데월드타워의 친환경 에너지 시설들을 통해 많은 분들이 실생활에서 에너지 절약과 환경 보호에 대해 실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