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가보고 싶었던 취약계층 아이들 초대해 구경시켜준 '천사' 사장님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세계프라퍼티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국내 최대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에 꼭 가보고 싶었지만 여건이 안돼 바라만 보아야 했던 취약계층 아이들을 위해서 스타필드 사장님이 직접 나섰다.


업계에 따르면 스타필드 하남·고양은 이번달 1일부터 23일까지 총 14회에 걸쳐 1천명의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초대해 스타필드 내 스포츠 몬스터 체험, 메가박스 영화 관람, 식사 등 다양한 체험 활동 기회를 제공한다.


대상자는 하남시 지역 아동 430명, 고양시 지역 아동 570명 등 총 1천명으로 하남시·고양시 시회복지협의회의 추천을 받아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원래 500여명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각 협의회에서 추천한 아이들 가운데 일부만을 선정하기가 어려웠고 어린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겠다는 취지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만큼 대상자 1천명 모두를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스타필드 하남 '스포츠 몬스터' / 사진 제공 = 신세계프라퍼티


프로젝트를 위한 3,700만원 규모의 후원금은 임직원 자발적인 기부, 회사의 지원 등을 통해 조성됐다.


스타필드가 이 같은 사회공헌활동에 나선 이유는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선물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가정 형편상 여름 방학에도 휴가를 떠나기 어려웠던 취약계층 어린이들은 이번 스타필드의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스타필드에서 즐겁게 놀며 다양한 추억을 쌓을 수 있게 됐다.


김미선 하남시 사회복지협의회 국장은 "스타필드의 이번 행사로 소외 지역 아동, 다문화 가정 아동 등 하남시 전체 취약계층 아이들 모두가 즐거운 나들이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스타필드는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이라는 점을 이번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통해 강조하고 싶었다"고말했다.


그러면서 "소외된 이웃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스타필드가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스타필드는 지난해 말에도 하남시 사회복지협의회와 손잡고 지역내아동센터 12곳 및 봉사단체에 비품 교체를 지원하는 등 지역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켜주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